photologue by seame song  






자전거가 바라본 강변 사람들 53 - 2


 

 

 

 

잠시 쉬면서 물마시고 있는데 뒷걸음질 치는 운동 중인 아주머니랑 꽈당.

오른 쪽 끝의 양산 운전자.

 

 

 

 

 

그래도 예의 바르게 미안하다 인사하신다.

입 안에 얼음이 있어 뜸들이고 나서 나도 한 마디.

제 잘못인데요.

 

모르는 사이 사진이 찍혀있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가끔 마주치는 외국인 청년, 마실 거(?) 팔고 있다.

판매금지 지역인데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
2014/09/19 13:33 | T28 Y115 A236,529 | People








 







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